신진대사 변화로 비만과 당뇨 위험 높아져

잠을 충분히 못 이루고 수면 주기가 불규칙하면 당연히 피곤해진다. 그럴 경우 몸도 축나고 마를 것 같지만 사실은 정 반대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잠을 충분히 못 자면 오히려 뚱뚱해지고 당뇨병에 걸릴 위험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진대사의 변화를 초래해 비만과 당뇨의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미국 보스턴의 브리검 앤 여성병원 오르페우 벅스턴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1명의 건강한 성인들을 대상으로 6주간 실험실에서 관찰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수면 행태와 식습관을 면밀하게 분석했다. 참가자들에게 처음에는 10시간 정도 수면을 취하게 한 다음 3주간은 6시간 미만만 자게 해 생체 리듬에 혼란을 줬다. 또 하루 24시간을 28시간 주기로 바꿨다.

그 결과 수면 부족과 수면 주기 변경은 휴식대사율(Resting metabolic rate, RMR)을 낮춰 식사 후 혈당량 수치를 높아지게 했다. 췌장이 인슐린을 충분히 생산하지 못하게 되기 때문이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신진대사율 하락은 연간 기준으로 몸무게가 4.5kg 더 늘어나게 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이 실험의 마지막 단계에서 9일간 다시 평균 수면 시간을 취하도록 하자 신진대사율은 정상으로 돌아왔다.

이번 실험 내용은 ‘병진의과학저널(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실렸으며 건강 전문 매체인 헬스데이뉴스가 11일 보도했다.

[관련기사]

암 90% 치료하는 ‘슈퍼 백신’ 개발 초읽기?

첫사랑, 첫 키스, 그리고 간염

‘수면 부족’이라고 알려주는 6가지 증상

직장에서 토막잠 이렇게 자면 효과적

하루 5~6시간 자면 수면부족?… “가장 건강”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247)
코메디닷컴 뉴스 (13332)
의료계 소식 (15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코메디닷컴 칼럼 (266)
이성주의 건강편지 (320)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27)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0)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