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뇌가 충동적 성향이면 흡연 가능성 높아

 

왜 어떤 청소년들은 담배를 피우고, 어떤 아이들은 그렇지 않을까? 또 왜 어떤 청소년들은 다른 아이들에 비해 유난히 충동적인 행동을 보이는 걸까? 청소년들의 뇌 사진을 보면 이런 차이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몬트 대학 연구팀은 14세 된 청소년 1896명의 뇌를 시험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뇌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촬영하면서 손으로는 키보드의 버튼을 누르도록 했다. 연구팀은 중간 중간에 키보드를 누르지 말아야 할 때를 알려주는 신호를 보냈는데, 이는 두뇌가 키보드를 누르는 동작을 제어할 수 있는지를 살펴봄으로써 충동적인 성향을 파악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 결과 참가자들 간에 차이가 나타났다. 연구팀은 키보드를 누르는 동작을 멈출 수 있었던 아이들은 MRI 스캔에서 밝은 색을 띠는 것을 확인한 반면 그렇지 않은 일부 청소년들은 좀 더 충동적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이 같은 자기억제 시스템이 잘 작동하지 않는 아이들은 충동적인 성향이 된다”고 연구에 참여한 버몬트 대학의 로버트 휄란 연구원은 말했다. 이는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와도 관련되는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같은 대학 정신의학과 휴 가라반 교수는 “이런 아이들은 흡연이나 약물, 알코올 중독에 더 쉽게 빠져든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와 같은 논쟁을 제기하고 있다. 즉 충동적인 행동이 뇌에 반영된 것인지, 반대로 뇌가 충동적인 행동을 낳는 것인지 분명치 않다는 것이다. 다만 연구팀은 “어쨌든 이번 연구 결과를 잘 활용한다면 청소년들의 충동적인 행동에 의한 사고, 그에 따른 사망 등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네이처 신경과학(Nature Neuroscience)’ 지에 실렸으며 미국 CBS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관련기사]

 

여성들은 35세 때가 인생의 전성기?

노력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11가지

죽음을 생각하면 정신건강에 좋다

스파이더맨 본 10대, 흡연률 50% 높아져

비행청소년, 감정 다루는 뇌 크기 작아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455)
코메디닷컴 뉴스 (14398)
코메디닷컴 칼럼 (319)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5)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0)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