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가 헌혈에 앞서 실시하는 문진과정을 소홀히 해 군인 880여명에게 받지 말아야 할 헌혈을 받았다가 절반은 수혈되고 절반은 폐기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생겼다. 적십자사는 이 과정에서 5000여만 원의 재산 손실도 입었다.

질병관리본부가 한나라당 이애주 의원에게 낸 자료에 따르면 적십자사는 지난 4~5월 부산 광주 강원 전북 등 4개 지역 군부대의 군인 884명을 대상으로 단체헌혈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 장병들은 홍역, 유행성이하선염, 풍진(MMR) 예방접종을 받은 지 1달이 채 되지 않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MMR 예방접종은 접종 후 1개월까지 헌혈을 해서도 안되고 채혈한 피를 수혈해서도 안 되는 헌혈금지기간이다.

그러나 장병 884명의 혈액은 2,405단위로 제조되었고, 그 중 절반가량인 1,220단위의 혈액이 557명에게 수혈되었다.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 다행히 수혈자들에게 이상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잔여혈액은 전량 폐기처분되어 적십자사는 신선동결혈장 3300여만원, 농축적혈구 963만원, 동결혈장 273만원 등 정상출고시 혈액제제 수입 4,834만원의 손실을 입었다.

이 사건은 단체헌혈 기획과 문진과정에서 일제히 업무지침을 위반했기 때문이다. 각 혈액원은 단체헌혈을 기획하면서 군 장병들의 예방접종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지 않았고 장병들에게 단체접종이 헌혈에는 무관하다고 안내하기까지 했다.

문진 간호사들은 장병들이 2종의 예방접종을 받은 지 한달이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았으면서도 어떤 예방접종인지 알아보지 않았고, 심지어 ‘예방접종사실 없음’이라고 분류하기도 했다는 것.

이 의원은 “헌혈기획부터 공급까지 전 업무과정에 대해 내부 감시체계 확립이 필요하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귀중한 혈액을 폐기하게 하고 금전적 손실을 가져온 직원들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 등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에이즈환자 '관리'가 생사 가른다

헤파린 재고바닥, 2달후면 혈액투석 못받을 수도

여성은 한 달에 한번 섹시한 옷을 찾는다

웃음, 잘 터지지만 도덕한계 넘으면 곧 멈춘다

궁둥이 모낭염-땀띠엔 파우더 쓰지 마세요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90)
코메디닷컴 뉴스 (14806)
코메디닷컴 칼럼 (344)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6)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1)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