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12일 넬슨 만델라 베이 경기장에서 승전보를 보낼 수 있었던 데에는 부부젤라(Vuvuzela)가 일정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3일 외신들은 대한민국의 경기력을 칭찬하면서 ‘2004년 유럽 챔피언’ 그리스 선수들이 실망스런 경기력을 펼쳤다고 꼬집었다. 키 190cm 이상 선수들이 즐비한 그리스 팀의 맥 빠진 모습은 60~150cm 크기의 부부젤라(Vuvuzela) 때문이라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는 것.

부부젤라는 남아공 최대부족인 줄루족에서 유래됐다는 나팔모양의 전통악기로, 코끼리가 울부짖는 듯한 소리를 낸다. 부부젤라의 소음도는 120~140데시벨(dB)로 사격장 소음(115), 기차소음(110), 전기톱(100), 잔디 깎는 기계(90)보다 훨씬 심하다.

우선 그리스 선수들은 경기 전날 부부젤라 때문에 제대로 쉬지도 자지도 못했다. 그리스 선수들은 남아공 더반의 움스랑가 해변 호텔에서 묵었는데 그 주변을 돌며 부부젤라를 부는 현지 축구팬들 때문에 수면을 제대로 취하지 못한 것이다. 컨디션 조절이 생명인 선수들에게 수면부족으로 곤두선 신경은 경기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 반면 대한민국은 그리스와 달리 비교적 조용한 팩스톤 호텔에서 푹 쉬었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 귀전문클리닉의 김희남 박사는 “일정 기준치 이상의 소음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만성적인 불안감, 집중력 저하 등 정신적 고통을 겪는다”고 경고했다.

경기 전과 마찬가지로 경기 중에도 승리의 여신은 대한민국 편이었다. 경기에서 경기장 남쪽 스탠드에 위치한 남아공 팬들은 전반 중반부터 한국의 응원소리인 '대~한민국'에 맞춰 부부젤라를 불렀다. 이 소리가 잠을 못잔데다 골까지 먹어 가뜩이나 민감한 그리스 선수들의 신경을 긁었을 것은 두말할 것도 없다. 실제로 그리스 골키퍼와 수비수는 신경질적으로 다투는 모습을 보인 반면, 우리 국가대표팀은 경기 후반까지 집중력을 놓지 않았다.

물론 이번 그리스전 승리에서 부부젤라가 일등공신이라고 할 수는 없다. 경기 외적 환경을 극복해야 진정한 프로이기 때문이다. 골키퍼 정성룡은 햇빛 때문에 눈도 제대로 치켜 뜰 수 없는 악조건에서도 철벽수비를 했다. 정성룡은 전반 막바지 한국 골문 쪽으로만 비친 눈부신 햇빛 때문에 시야에 방해을 받으면서도 최고의 기량을 펼쳤다.

축구 전문가들은 부부젤라가 그리스전 일등공신이었다고 할 수는 없을지라도, 3등 공신 정도는 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향후 경기에 시끄러운 환경에서 최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데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관련기사]

여름철 주변 소음, 귀 건강을 넘본다

월드컵 응원, 입냄새 안 피우는 방법

차 안에서 먹지 말라, 식중독 위태위태

거리응원 자외선 피하는데 빨간 옷 ‘딱이야’

월드컵 TV 보며 건강 챙기는 법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네안데르탈인이 인류와 유전자가 95% 이상 비슷하지만 결국 멸종한 이유는 무엇일까? 어떤 과학자는 사람에게 잡아먹혔기 때문, 또 어떤 과학자는 기후 변화에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뇌 박사’로 유명한 서울대 의대 약리학교실 서유헌 교수는 12일 인제대 백중앙의료원이 개최한 ‘뇌과학, 어디까지 왔나?’ 포럼에서 네안데르탈인이 지구상에서 멸종할 수밖에 없었던 것은 인류보다 편평한 이마 때문이라고 단언했다.

서 교수는 “네안데르탈인은 현재 인간과 비교해 이마가 발달하지 않았다”며 “3만 년 전 인간과 유전자가 95%나 일치했던 네안데르탈인은 인간보다 뇌 발달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경쟁에서 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보건데 네안데르탈인은 창의성을 결정하고 동기부여, 주의집중을 도와주는 전두엽 발달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또 “6500만 년 전 그 시대를 풍미했던 공룡은 몸집에 비해 뇌가 너무 작아 적응력이 다른 종보다 떨어졌기 때문에 멸종했다”고 설명했다.

공룡이 멸종할 당시 살아남은 다른 생물들보다 뇌의 적응력이 뒤쳐져 있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뇌는 어떤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적응력, 생존을 좌우한다.

서 교수는 “사람 뇌 무게는 체중의 40분의1을 차지하고 있지만 공룡의 뇌는 체중의 2만분의1 밖에 되지 않는다”며 “체중에 비해서 훨씬 작은 뇌를 갖고 있었던 공룡은 변하는 환경에 적응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뇌는 어떠한 환경에서 어떻게 적응하면서 살아가야 할지 생존을 좌우하고,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발전시켜야 하는 소우주”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사람의 뇌는 평등을 추구하게 돼 있다

[헬스센터]내가 치매? 체크해보세요

거리응원 자외선 피하는데 빨간 옷 ‘딱이야’

비흡연자 잘 걸리는 폐암, 치료길 열렸다

월드컵 조용형이 걸린 ‘대상포진’은 어떤 병?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56)
코메디닷컴 뉴스 (15059)
코메디닷컴 칼럼 (356)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7)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1)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