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명절은 5일간의 황금연휴이지만 부엌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할 주부들에게는 오히려 ‘공포의 시간’이다. 제사음식을 위해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앉아서 전 부치고, 삼시세끼 온 친척이 둘러앉아 먹은 그릇을 씻어야 하고, 더러워진 방을 무릎 꿇고 닦아야 하는 등 앉았다 섰다를 반복한다. 주부들의 무릎은 쉴 틈이 없다.

특히 여자들은 무릎이 남자들보다 더 약하기 때문에 무릎 관절 건강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추석, 설 등 큰 명절 연휴가 지나면 무릎, 허리 등의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주부가 많다. 작년 척추관절 전문 나누리병원이 환자 29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절반 이상인 51%가 과거 겪었던 명절 후유증으로 ‘허리와 무릎 통증’을 꼽았다. 특히 여성이 60%로 남성 35% 보다 더 많았다.

여성은 남성보다 근육과 연골조직이 더 약하기 때문에 염증이 생길 수도 있으며 무릎뼈 관절을 덮고 있는 단단한 연골이 말랑말랑해지는 연골연화증을 겪게 될 수도 있다. 염증을 일찍 치료하지 않으면 퇴행성관절염으로 발전하기 쉽다. 연골연화증도 일찍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심할 경우 연골손상, 연골판 파열, 퇴행성관절염을 초래할 수 있다.

평소와 달리 무릎에 통증이 있거나 염증이 생기면 무릎과 다리의 온도차를 비교해보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손등으로 발목과 무릎까지의 온도차를 느껴보는 것. 건강한 사람의 무릎 온도는 다리보다 더 차갑다. 따라서 손등으로 발목에서 무릎까지 쓸어 올렸을 때 무릎이 다리보다 더 따뜻하거나 뜨거우면 염증을 의심할 수 있다. 명절 후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에도 통증이 없어지지 않거나 오히려 점점 심해지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무릎 관절을 튼튼하게 하려면 평소 허벅지 근육을 강화시키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영국 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허벅지 둘레가 60cm 미만으로 얇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장병에 걸리거나 사망할 위험이 2배 더 높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종하 교수는 “허벅지는 운동이나 유전적인 요인을 통해 근육이 잘 발달되는 부위이기 때문에 조금만 노력하면 금방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집에서는 간단하게 스쿼트 운동을 하면 좋다”고 말했다. 스쿼트 운동은 상체를 세우고 양팔을 앞으로 나란히 한 상태에서 엉덩이를 오리처럼 내밀고 무릎과 허벅지를 90도 각도로 만든 뒤 앉았다 일어섰다 동작을 반복하는 것이다. 한 번에 8~10회씩, 세 번 연속해 반복하는 것이 좋다.

집에서 할 수 있는 무릎 강화 운동

▽전을 부칠 때 양반다리보다는 한쪽 다리를 번갈아 바깥쪽으로 펴고 앉는다.

▽일하다가도 한 시간에 한 번씩 일어나 5분 동안은 쉬는 시간을 갖는다.

▽물건을 들거나 옮길 때에는 손에만 힘을 주고 옮기기 보다는 손바닥과 팔 전체를 이용하는 등 가급적 큰 근육을 사용한다.

▽설거지를 할 때는 15cm 정도의 받침대를 마련해 발을 번갈아 올려놓으면서 한다.

▽발바닥에 줄을 걸치고 양손으로 줄 끝을 당기며 다리를 구부렸다 폈다 하는 운동을 한다. 단순히 다리를 접었다 폈다하는 것보다 힘을 들어가게 해 넓적다리 앞뒤 근육을 강화할 수 있다.

▽바닥에 앉아 발끝을 천장으로 향한 상태에서 다리를 곧게 뻗고 무릎에 일시적으로 힘을 줬다 빼는 동작을 반복한다.

▽3~5kg 정도 일정한 무게의 주머니를 다리에 묶고 천천히 무릎을 접었다 폈다 한다.

▽단순히 앉았다 일어서는 운동, 계단 천천히 오르내리는 운동만으로도 허벅지 근육발달에 크게 도움이 된다.

[관련기사]

관절에 힘 줬다 빼기 해보세요

관절염 통증 누그러뜨리는 6가지 비법

나이 들수록 전원생활 해야 하는 까닭

“세 살 버릇 서른까지 간다” 입증

너무 유난 떠는 ‘청결녀’가 더 아프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자 표시
결혼해서 아이를 갖고 싶다는 과거 평범한 여자들과 비슷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주로 요즘 싱글 남자이며, 요새 싱글 여자들은 독립적인 삶을 완고하게 원하는 등 과거에 비해 남녀의 태도가 대조적으로 뒤집힌 것으로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남녀 공히 술 마시고 노는 클럽 같은 곳에서 낯선 사람을 유혹하고 하룻밤 같이 보내는 일을 더 이상 의미 없는 해프닝으로 생각지만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러트거스대학의 생물인류학자 헬렌 피셔 박사와 빙햄턴 대학의 스테파니 쿤츠 박사팀의 주도로 매치닷컴과 마켓툴스가 공동으로 만 21세 이상 싱글 남녀 5,100여명에게 요즘 남녀 모두 어떠한 기대감을 갖고 사는지를 조사하고 40년 전과 어떤 변화가 있는지 알아보았다.

조사결과 요즘 젊은 남자들이 과거 남자들보다 사랑과 결혼의 가치를 믿으며 자녀를 갖고 싶어 하는 등 과거 여자들이 전통적으로 보이던 태도와 비슷했다. 반면 여자들은 과거 엄마 세대엔 남자들이나 그럴 법 했던 것처럼 확고한 독립성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셔 박사는 "여자는 남자의 전유물이나 다름없던 태도를 보이는 반면 남자들은 전통적으로 여성이 보이던 태도를 나타내는 추세"라며 “젊은 남자들이 사랑, 결혼, 자녀에 더 큰 관심을 보이고 여자들은 자기 어머니 세대보다 남녀관계에서 더 독립성을 갖고 싶어 한다”고 설명했다.

쿤츠 박사는 "역사의 눈으로 보면 이는 지난 40년 사이 무엇이 엄청나게 변했는지를 보여 준다“고 강조했다.

설문결과, 요즘 남자는 여자보다 사랑에 잘 빠지고 아이를 더 원했다. 남자의 54%가 “첫눈에 반한 일이 있다”고 말한 데 비해 여자는 44%였다. 남자의 51%가 “내 아이를 갖고 싶다”고 했으나 그런 여자는 46%에 불과했다.

모든 연령대의 여자가 관계에서의 독립성을 원했다. 여자의 77%는 “개인 공간이 꼭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남자는 58%만 같은 대답을 했다. 여자의 78%는 “각자 고유한 취미와 관심사가 있어야 한다”고 답했으나 남자는 58%에 그쳤다.

뉴욕 주립대의 케이틀린 거슨 교수는 "여자는 고지서를 처리할 남자를 찾고 남자는 성적 욕구를 만족시킬 여자를 찾던 과거의 성향이 더 이상 아니며 남녀 모두 전체적인 면을 보고 배우자를 찾는다"고 말했다.

미혼자들의 커뮤니티 싱글에디션닷컴의 한 운영자는 "요즘 남자는 여자보다 감정적인 관계에 대해 많이 질문하며 여자는 하룻밤의 만남과 사랑에 대한 질문을 많이 한다."고 전했다.

미혼자들의 35%는 별 생각 없이 만나거나 하룻밤 함께 보낸 사람과도 장기간 짝이 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미국역사를 가르치는 한 교수는 “현대 사회는 이제 결혼하지 않는 것에 가치를 두고 있으며 결혼을 해도 독립성을 지키고 싶어 하기 때문에 결혼이 깨지기 쉽다”고 말했다.

이 조사는 미국 시장조사기관 마켓툴스가 발표했고 USA투데이, ABC뉴스 등이 3일 보도했다.

[관련기사]

남성은 짧은 만남, 여성은 오래 깊게 사귀길 원해

오래된 남녀, 서로 정신건강까지 북돋운다

임신 중 성관계, 엄마 마음 편하게 한다

가난한 집 아이, 일찍 기 살려야 잘 된다

성격 비슷한 커플, 좋은 부모 되기쉽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769)
코메디닷컴 뉴스 (16579)
식탁식톡 (18)
코메디닷컴 칼럼 (430)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8)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1)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