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신체기관은 신경을 쓰면서 유독 치아관리에만 소홀한 사람들이 있다. 구강상태가 나빠질 때까지 방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그런데 비교적 치아관리를 잘 하는데도 불구하고 충치가 잘 생기는 사람들도 있다. 왜 이런 차이가 벌어지는 걸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인생을 살면서 누구나 한 차례 이상은 충치로 고생하는 시기가 온다. 또 무작위로 사람들을 모집하면 4명 중 1명은 치료하지 않은 충치가 있을 정도로 치아관리에 무신경한 사람들이 많다.

‘구강 및 두개안면 연구원(NIDCR)’의 구강전염병학 담당자 브루즈 다이는 야후 헬스를 통해 “충치는 주로 어린 시절에 생기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성인들도 충치가 생기는 비율이 아이들과 유사할 정도로 높다”고 말했다. 인생의 어느 순간에서든 충치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상 치아건강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도 의무적으로 어느 정도는 치아를 관리하게 된다. 치아의 건강을 유지하려면 최소 하루 2회 이상 이를 닦고 한번 닦을 때는 2분 정도 칫솔질을 해야 한다. 또 치실도 매일 사용해야 하고, 6개월에 한 번씩은 치과에 방문해 구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그런데 똑같이 치아관리를 해도 충치가 잘 생기는 사람들이 있다. CDC의 보고에 따르면 인종에 따라서도 이와 같은 차이가 나타난다. 아프리카인은 치료되지 않은 충치를 가진 비율이 46%, 스페인계는 36%, 백인은 22%, 동양인은 17% 정도 된다.

다이 연구원에 따르면 구강건강은 생물학적 요인, 사회적 상황, 개인의 행동 등이 전부 영향을 미친다.

생물학적인 관점에서 보자면 치아의 법랑질이 방탄장치처럼 튼튼하게 타고나는 사람들이 있다. 또 박테리아를 공격하는 타액성분, 원기 왕성한 면역시스템도 충치를 예방하는 타고난 비결이다.

반대로 구강질환이 생기기 쉬운 유전적 특징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지난 한 연구에 따르면 아프리카인은 충치를 일으키는 박테리아를 막는 다양한 형태의 타액 단백질이 부족해 충치가 생기기 쉽다.

사회적 상황 역시 충치 개수의 차이를 불러일으킨다. 미국치과협회에 따르면 사회·경제적 지위가 낮은 그룹은 충치를 치료하기 쉽지 않다. 일부 국가나 지역 사람들은 의료혜택 자체를 누리기 어렵기 때문에 구강관리에 소홀해진다는 것이다.

각 개인의 생활습관도 영향을 미친다. 평소 흡연을 한다거나 당분 함량이 높은 식사를 즐겨하면 박테리아가 거주하기 좋은 구강 환경이 만들어진다. 또 코골이를 하는 사람도 충치가 생기기 쉽다. 호흡이 어려워 입을 벌리고 자면 입안이 건조해지는데 건조한 구강에는 충치를 일으키는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쉽다. 이를 가는 습관 역시 법랑질의 손상을 가져와 충치가 잘 생기는 조건을 만든다.

치아는 빙산과 같다. 겉으로 드러난 충치 흔적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충치로 썩은 구멍이 보이고 통증까지 심하다면 속안은 생각보다 훨씬 많은 손상을 입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반대로 관리를 잘하면 치료하지 않은 충치가 더 이상 번지지 않고 현재의 상태를 유지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정기적인 검사를 받고 성실하게 치아관리를 하는 태도가 치아건강을 지키는 비결이다.

[관련기사]
자칫하면 이가 뭉텅...제대로 알아둘 치아 상식
치과 가는 게 겁난다면.... 간단 충치 예방법
이빨 색깔이 왜 이래? 치아 변색 막으려면
레드와인-크랜베리, 충치와 플라크 예방한다
단백질이 무려... 박용우 리셋 다이어트 불티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철인3종 경기를 할 만큼 운동마니아인 40대 중반 A씨는 동맥경화증이 생겼다. 고강도의 거친 운동이 체내 활성산소를 과도하게 발생시켜 세포막과 혈중 콜레스테롤 등의 지질이 산화돼 동맥경화가 일어난 것이다.

A씨처럼 운동을 많이 한다고 해서 무조건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운동은 각 개인의 건강상태에 맞는 ‘최적의 강도’가 있다. 지나치게 약한 것도 문제지만 과도한 운동 역시 건강에 해가 된다.

운동 양보단 ‘세기’에 주목= 운동 강도는 ‘저’, ‘중’, ‘고’의 세 가지 단계가 있다. 이 중 우리 몸을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가장 도움이 되는 세기는 ‘중강도 운동’이다. 대표적인 중강도 운동으로는 빨리 걷기가 있다. 평소 걸음보다 좀 더 빠른 걸음을 의미하는 빨리 걷기는 ‘땀이 나는 정도’ 혹은 ‘조금 버거운 정도’의 걷기를 의미한다.

연령에 따른 중강도 운동= 중강도 운동은 주로 연령에 따라 달라지는데 60대 이상은 가벼운 웨이트트레이닝이나 체조, 볼링, 수중 운동, 탁구 등이 중강도 운동에 해당한다. 반려견과의 산책, 계단 오르내리기, 청소기 돌리기 등의 생활 활동도 중강도 운동이다.

4,50대에는 골프, 배드민턴, 아이와 놀아주기, 자전거 타기 등이 중강도 운동에 해당하고, 2,30대는 웨이트트레이닝, 10분 이내의 조깅, 에어로빅 등이 중강도 운동이다.

중강도 운동이 건강에 좋은 이유= 중강도 운동은 몸에 적당한 부하를 걸어 세포를 활성화시킨다. 회복하지 못할 정도로 활성화되는 것이 아니라 가장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몸을 만드는 수준으로 몸에 부담을 준다.

또 신진대사를 활성화하고 심폐기능을 강화한다. 체온을 높이고 면역력을 향상시키며 자율신경의 작용도 원활해지도록 돕는다.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혈압을 낮추며 지방연소율을 높이고 효과도 있다. 이러한 효과는 중강도운동이 ‘건강 장수유전자’의 스위치를 켤 수 있다는 의미다.

몸에 해가 될 수도 있는 운동은?= 유산소운동은 건강을 지키는데 효과적이지만 모든 사람에게 유익한 것은 아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조깅을 비롯한 유산소운동은 심폐기능의 개선이나 지방 연소 촉진 등의 효과가 분명히 있다”며 “하지만 심장이나 혈관, 하반신에 주는 부담이 적지 않기 때문에 고령자와 급성심부전, 뇌경색과 같은 심혈관계 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근육트레이닝도 마찬가지다. 근육트레이닝을 위해 힘을 실으면 한순간 호흡을 멈추게 되는데 이때 혈압이 일시적으로 상승해 혈관에 부담을 준다. 또 근육을 구성하는 근섬유는 상처를 입어도 복구가 되지만 고강도 부담이 지속되면 복구가 늦어질 수 있다. 경기를 위한 운동이라면 근육트레이닝을 소홀히 할 수 없지만 건강을 위한 목적이라면 과도하게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화장실만 가도? 매 시간 2분만 걸어도 건강↑
운동, 얼마나 어떻게 해야 제대로 효과 볼까
운동 뒤엔 식욕이? 인터벌 운동땐 되레 감퇴
무더운 날 운동, 강도 낮추고 1시간 이내로
화제의 그 망고 다이어트, 온라인서도 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603)
코메디닷컴 뉴스 (16422)
식탁식톡 (16)
코메디닷컴 칼럼 (423)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8)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1)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