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대한민국 안방극장의 대세는 쌍둥이다. 여러 연예인의 쌍둥이 자녀들이 내뿜는 재롱에 시청자들은 시선을 뺏겼다. 쌍둥이 자녀의 성장기를 먼발치에서 지켜보면 한없이 귀엽겠지만, 애 키우는 부모 입장에선 쌍둥이를 얻은 기쁨만큼 육아의 고충도 남다르고 신경 써야할 것도 많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해마다 전체 출생아 수는 현저히 감소하는 반면, 쌍둥이 수는 증가세다. 쌍둥이로 태어나는 신생아는 고위험 관리 대상이다. 선천성 기형이나 성장 이상, 미숙아, 분만 손상 등의 질환이 많고, 사망률도 높다. 실제 쌍둥이의 과반수는 엄마의 자궁 속에 머무르는 기간인 재태 주수가 37주 미만, 출생체중이 2.5kg 미만인 경우여서 집중치료가 필요하다.

미숙아나 저체중아로 태어난 쌍둥이들은 겨울철에 유행하는 호흡기질환에 걸릴 가능성도 높다. 요즘 유행하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는 쌍둥이가 같이 걸리는 경우가 많다. 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이나 기침, 재채기 등으로 전파되는 RSV는 고열과 폐렴 등을 동반한다.

RSV는 무료 예방접종 사업에 포함돼 있지 않지만, 재태 주수가 31주 미만인 영아의 경우 가을과 겨울에 접종한다. 전염성이 높은 독감과 발열과 구토, 설사, 탈수 증세를 동반하는 로타바이러스 역시 접종하는 것이 좋다. 쌍둥이라고 해서 추가적인 필수 예방접종은 없다. 일반 신생아와 영아 기준으로 접종하면 되고, 출생 당시 주수, 전신 상태, 체중 등을 의료진이 판단해 접종을 시작한다.

쌍둥이들이 늘면서 진료실 풍경도 조금 달라지고 있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성신 교수는 “육아에 서툰 아빠가 쌍둥이를 병원에 데려왔다가 한 명만 데리고 진료실을 나가거나, 첫째와 둘째 중 방금 누구에게 접종했는지 기억 못 하는 경우가 있다”며 “여러 쌍둥이 가족이 몰리는 날이면 보호자 수도 많아 진료실이 비좁을 정도”라고 했다.

[관련기사]
통증 민감도 환경따라 변화...쌍둥이도 달라
키 큰 여성 인공수정 쌍둥이 확률 높다
“쌍둥이 엄마, 튼튼하고 오래 산다” 입증
쌍둥이 엄마아빠 갈라설 위험 높다?
“단 4주만에 건강 날씬하게 내 몸을 리셋”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헌법재판소가 26일 형법상 간통죄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림에 따라 간통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결혼해 배우자가 있는 사람이 배우자가 아닌 사람과 성적 관계를 맺는 것을 형벌로 다스리는 간통죄가 우리나라에서도 없어지는 것이다.

간통죄와 맞물려 간통을 하는 남녀의 심리나 신체특성에 관한 연구도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와 간통과 관련된 연구가 그 것이다. 테스토스토론은 남성의 생식기를 발육시키고 그 기능을 유지시켜주는 호르몬이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은 남편은 그렇지 않은 남편보다 간통 빈도가 높았다. 이들은 아내와 자식들을 위해 돈과 시간을 쓰는 대신 다른 여자에 더 관심을 쏟았다. 결국 바람이 나 간통의 굴레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 알렉상드라 알베르뉴 교수 연구팀의 논문에서 언급된 것이다.

이들은 결혼 후에도 이성관계를 계속 추구하면서 가정생활에 소홀하기 쉽다. 그러나 자신의 아기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내거나 아기를 돌봐야 하는 남편은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았다. 그만큼 간통의 기회가 줄어든다는 것이다.

미국 하버드대학의 피터 엘리슨 교수는 “자녀의 유무나 애정도가 아버지의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춘다는 연구는 보완이 필요하다. 그러나 자녀를 극진히 돌보는 행동이 남성 호르몬 분비를 줄이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고 했다.

이 연구결과처럼 간통까지 치닫는 바람끼는 호르몬의 영향일까? 바람둥이도 결혼해 아기가 생기고, 이 아기를 돌보는 의무를 갖는다면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출 수 있을까? 국내에서도 간통죄가 폐지됨에 따라 남녀의 호르몬이나 바람기에 대해 새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 기사]
남자들, 사귀는 여자 바람기엔 눈치가 9단
바람둥이도 주사 한방이면 ‘바람기’ 끝?
뱃살 빼기, 4가지를 참고 3가지를 즐겨라
“단 4주만에 건강 날씬하게 내 몸을 리셋”
몸매 망치는 “나잇살” 운동 없이 쫙 빼려면...

 

김 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76)
코메디닷컴 뉴스 (15938)
식탁식톡 (5)
코메디닷컴 칼럼 (391)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8)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1)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