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되도록 짧고 편하게...

스트레스는 보통 내적으로 긴장감이나 불안을 일으키는 모든 형태의 압력을 말한다. 이러한 자극에 대해 인간이 마음의 부담을 느끼거나 신체적으로 변화를 가져올 때를 스트레스에 의한 반응이라고 한다.

스트레스는 ‘마음의 상처’로도 불리는 데 이 때문에 내부적인 것에서만 스트레스의 원인을 찾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물리적인 원인으로 스트레스가 발생하기도 한다. 미국의 ‘더이퍼크타임스닷컴(theepochtimes.com)’이 스트레스를 일으키는 의외의 원인 3가지를 소개했다.

계절의 변화=신체는 자연의 힘에 영향을 받는다. 건강하려면 이런 자연의 힘과 조화를 잘 이뤄야 한다. 계절이 변하면 동물들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적응을 한다. 다람쥐는 가을에 견과류를 모으고, 새들은 이주를 하며, 곰은 겨울에 긴 잠을 잔다.

하지만 인간은 하던 것을 계속 유지하려는 경향이 있고 자연의 변화를 무시한다. 계절의 변화를 잘 읽고 순응해야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몸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다. 배나 사과, 호박, 감자 등 가을 제철음식을 먹고 피로하지 않도록 하는 게 요즘에 건강을 위해 해야 할 일 중 하나다.

과로=아무리 일을 사랑하더라도 너무 열심히 일을 하다보면 녹초가 될 수 있다. 과로한다는 것은 일뿐만 아니라 너무 오랫동안 공부하는 것이나 심지어는 너무 과도하게 운동하는 것에도 해당된다. 과로는 여러 가지 이유로 건강에 재난을 초래한다.

과로는 건강 유지에 꼭 필요한 일과 휴식 사이의 불균형을 야기한다. 우리의 몸과 마음은 쉴 때 치유되고 활기를 되찾지만 혹사할 정도로 일을 너무 많이 하다보면 회복할 시간을 갖지 못하게 된다. 또한 과로는 에너지를 완전히 고갈시키고, 지쳐 쓰러지게 한다.

여행=즐거운 여행이라도 에너지를 고갈시켜 스트레스의 원인이 된다. 다른 나라로 여행을 하게 되면 시차가 나게 되고 생소한 음식을 먹어야 하며, 잠자리가 달라지고 물도 다른 것을 마셔야 한다. 이런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몸의 에너지가 사용된다.

또 오랜 시간 비행기와 자동차를 타다 보면 허리 등 온몸이 아프고 200~300명이 들어 찬 비행기의 좁은 공간에 있다 보면 신체 면역체계에 큰 부담이 간다. 비즈니스 때문에 정기적으로 여행을 한다면 신체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는 더 심해진다. 따라서 여행은 되도록 짧게 하는 게 좋다.

[관련기사]
삶이 지루할 때, 활기를 되찾는 방법 5가지
“돌풍 사은” 박용우 다이어트, 첫 할인행사
당당하게 걸어라, 건강은 물론 기분도 쑥↑
“마음껏 먹어도 안 쪄...” 이런 쉬운 방법이?
미국도 인정한 유기 수산식품, 앙팡김 화제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허리와 배꼽 주위를 둘러싼 지방은 건강에 매우 위험할 수 있다. 이 지방은 신체의 주요 장기 주위에 축적되기 때문에 고혈압, 심장 질환, 치매, 당뇨병, 그리고 특정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나날이 늘어나는 허리둘레는 보기에도 좋지 않을 뿐 아니라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는 것이다. 미국의 건강사이트 위키하우가 ‘허리 둘레를 줄이는 방법 9가지’에 대해 소개했다.

실천이 어려워? 그래도 음식을 가리자 = 지방이 낮으면서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것이 중요하다. 생선, 닭고기, 통 곡물, 유제품 등을 자주 먹으면 더 많은 에너지와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다. 평소 먹는 식단에서 지방과 설탕, 소금, 가공식품을 줄이는 노력도 필요하다.

100칼로리만 덜 먹자 = 1년에 5.4kg만 감량하겠다는 다이어트 계획을 세워보자. 이를 위해 빵이나 파이 등의 과자류. 튀김, 설탕이 든 음식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고 단백질의 아침 식사를 = 하루에 효율적으로 칼로리를 소모하기 위해서는 아침에 달걀 1~2개 등이 포함된 고단백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 신진 대사 속도가 빨라질 뿐 아니라 포만감을 오래 유지해줘 식욕을 억제한다.

건강한 간식을 먹자 = 다이어트를 한다고 배고픔을 참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식사 중간에 건강한 간식을 즐기면 오히려 체중감량에 도움이 된다. 효율적으로 칼로리를 태울 수 있도록 신진 대사를 빠르게 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간식으로는 호두, 아몬드 등 견과류가 권장된다.

근육 운동이 필요 = 몸의 근육은 효율적으로 지방을 태울 수 있다. 웨이트 트레이닝이나 체력 훈련을 하고나면 신진 대사가 강화되고 많은 열량을 소모한다. 집안에서 하는 간단한 팔굽혀펴기나 윗몸일으키기도 근육을 만들고 허리둘레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걷기와 달리기 병행 = 허리둘레를 줄이는 데는 인터벌 트레이닝이 중요하다. 일주일에 2~4회, 30~60분 정도 달리기나 빠르게 걷기를 해보자. 30분 동안 집중적으로 걷기와 달리기를 병행하는 인터벌 운동은 허리둘레를 줄이는데 매우 효과적이다.

스트레스 해소 = 적절한 휴식과 스트레스 대처법도 필요하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은 허리와 배 부분에 지방이 쌓이게 한다. 정크 푸드 등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달래기보다는 신경을 진정시킬 수 있는 요가나 명상이 권장된다.

7~8시간 수면 = 잠이 모자라면 식욕을 증가시켜 다이어트에 방해가 된다. 식욕 호르몬을 줄이기 위해서는 매일 7~8시간 정도 적정 수면시간을 확보하는 게 좋다.

일상생활에서 몸을 움직이자 = 굳이 헬스클럽에 갈 필요가 없다.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고 사무실이나 집안에서 서서 있는 시간을 늘려보자. 퇴근 후 산책, 자전거타기, 댄스 등도 물론 큰 도움이 된다.

[관련 기사]
하루 딱 10분! 효과 만점 강력 운동 3가지
“돌풍 사은” 박용우 다이어트, 첫 할인행사
무조건 금식? 살 쪘을 때 하면 안 되는 행동
“마음껏 먹어도 안 쪄...” 이런 쉬운 방법이?
담배 하루 한 갑, 수명 10년이 날아간다

 

김 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67)
코메디닷컴 뉴스 (15069)
코메디닷컴 칼럼 (357)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7)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1)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