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울수록 뜨거운 차를...

우리가 평소 알고 있던 건강 상식과는 전혀 다른 것들이 있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Health.com)’이 상식에 반하는 건강 팁 3가지를 소개했다.

덜 먹기 위해 더 많이 먹어라?=배가 출출할 때 열량이 100칼로리 밖에 되지 않는 쿠키나 프레첼을 먹는 것은 건강에 좋아 보인다. 하지만 이런 음식들은 공복감을 더 느끼게 할 수 있다.

미국 텍사스 벤 호건 스포츠의학 센터의 영양사인 에이미 굿손 박사는 “소량의 탄수화물을 섭취하게 되면 혈당만 올리고 더 많은 탄수화물을 먹고 싶게 만든다”고 말한다. 그는 탄수화물이 많이 포함된 식품보다는 단백질이 많은 땅콩버터나 스트링치즈를 추천한다. 그는 “단백질이나 지방은 금세 포만감을 느끼게 하고 이런 상태를 지속시키기 때문에 나중에 덜 먹게 된다”고 말했다.

피곤할 때 에너지드링크를 마시지 마라?=에너지드링크에는 커피보다 5배나 많은 카페인이 들어있다. 에너지드링크를 마시면 힘이 나지만 이는 순간적인 것으로 나중에는 신경과민이나 초조감과 함께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등의 부작용이 나타난다.

또한 에너지드링크에는 타우린이 많이 들어있으며 중추신경계 자극제와 당분이 한 캔에 50g이나 포함돼 있다. 이런 성분은 혈당을 일시적으로 올렸다 곧바로 뚝 떨어뜨린다. 이 때문에 몸이 축 처지고 머리는 흐리멍덩한 상태가 되고 또 에너지드링크를 마시게 되는 악순환을 초래한다.

더울 때 몸을 식히려면 뜨거운 음료를 마셔라?=더운 여름철 아침, 아이스커피와 뜨거운 커피 둘 중 어느 것이 더 몸을 빨리 식힐까. 최근에 나온 두 가지 연구결과에 의하면 뜨거운 커피가 더 빨리 몸을 식힌다.

따라서 인도에서처럼 날씨가 뜨거울 때는 뜨거운 음료를 마시는 게 좋다. 뜨거운 음료를 홀짝홀짝 마시면, 신체 감각이 온도에 따라 변화하면서 땀 분비량을 증가시킨다. 그리고 땀이 피부에서 증발하면서 자연적으로 몸을 냉각시킨다.

[관련기사]

탄수화물이 애물단지? 부족땐 입냄새, 짜증...
마시면 빨개지는 사람, 술 강권하면 “위험”
10월이 가기 전 꼭 맛봐야 할 4가지
“마음껏 먹어도 안 쪄...” 이런 쉬운 방법이?
소금 하루 적정 섭취량은 “티스푼 딱 1개”

 

“머리 좋아지는 쌀” 수능생에 ‘열공’ 돌풍
미국도 인정한 유기 수산식품, 앙팡김 화제
강남 아줌마들 난리...퀴노아, 특별 할인 판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비만예방을 위해서는 음식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가공식품과 고지방 음식을 줄이고 채소, 과일, 통곡물 위주의 식사를 하라는 얘기는 귀가 따갑게 들어왔을 것이다. 비만을 유발하는 식품을 시야에서 보이지 않게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이는 주변의 도움이 필요하다.

‘비만과의 전쟁’이 한창인 미국에서는 요즘 소매점에서 어린이 눈높이에 비치된 정크푸드를 다른 곳으로 옮기라는 목소리가 높다. 부모와 함께 마트에 들른 어린이가 진열대의 단 음식이나 정크푸드를 사달라고 조르고, 부모들은 마지못해 사주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곳이 바로 소매점이다.

미국 존스홉킨스 블룸버그 보건대학 연구진은 “소매점에서 금세 눈에 띄는 진열대에는 몸에 좋은 제품을 진열해 두는 것이 비만예방을 위해 좋은 정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는 가정에서도 마찬가지다. 의식적으로 과자나 튀김 등 가공식품을 보이지 않는 곳에 두고, 견과류 등 건강과 포만감을 주는 식품을 가까이 두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연구진은 “몸에 좋은 식품을 눈길이 머무는 곳에 두면 건강한 음식을 자주 먹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방식은 어린이와 함께 식료품점에서 쇼핑을 해도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식욕저널(Journal Appetite)에 게재됐다.

이와 관련해 미국 정부는 올해 식품 성분 표시 방식을 대대적으로 바꾸는 등 비만과의 전쟁을 본격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칼로리 함량과 설탕 첨가 여부 등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식품회사에 겉포장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그동안 1회 제공량을 기준으로 했던 성분 표시를 한 통 기준으로 바꾸도록 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도 “식품점 진열대에서 물건을 들었을 때 그것이 가족들에게 좋은지, 나쁜지 금세 알 수 있어야 한다”며 힘을 보태고 있다. 비만과의 전쟁은 음식에 눈길을 주는 순간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관련 기사]
수능점수를 팍팍? 화제의 쌀 '열공'의 비밀
하루 딱 10분! 효과 만점 강력 운동 3가지
‘애물단지’ 허리둘레 줄이는 9가지 방법
“마음껏 먹어도 안 쪄...” 이런 쉬운 방법이?
담배 하루 한 갑, 수명 10년이 날아간다

 

김 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211)
코메디닷컴 뉴스 (15111)
코메디닷컴 칼럼 (359)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7)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1)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