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해치는 성분 들어있어

건강한 다이어트를 하려면 그 누구보다 의사에게 물어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캐나다 여성지 ‘베스트 헬스(Best Health)’가 체중 관리를 전문으로 하는 내과의사 등의 의견을 토대로 의사들이 잘 먹지 않는 음식과 그 이유를 소개했다.

가공육=육포나 핫도그 그리고 런천 미트 등 가공한 고기에는 질산염과 부패를 방지하는 보존료가 들어있다. 하버드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가공육을 먹으면 심장병과 2형 당뇨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백질이 필요하면 채소나 씨앗, 견과류 버터 등에서 충분히 얻을 수 있다. 동물성 단백질을 얻으려면 요구르트나 달걀, 참치 등의 생선과 닭고기가 좋다.

마가린=미국 메이요클리닉의 전문가들에 따르면, 몇 종류의 마가린은 버터보다 더 나쁠 수가 있는데 그 이유는 트랜스지방을 만들어내는 수소첨가 작용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버터를 적당히 사용하는 게 좋다”며 “요리할 때 마가린보다는 올리브유와 카놀라유, 포도씨유 등을 사용하라”고 권한다.

무 지방 식품 몇 가지=지방이 전혀 없다는 것을 강조하는 식품 중 주의해야 할 것이 있다. 지방이 없는 대신 엄청난 양의 설탕을 넣어 가공된 제품이 종종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몇몇 무 지방 요구르트에는 인공 감미료가 들어있는 경우도 있다”며 “건강하게 먹는 다는 것은 지방을 완전히 배제하라는 뜻이 아니라 올리브유나 아보카도, 견과류 같은 식품을 통해 좋은 지방 섭취에 초점을 맞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공 감미료=사람들이 체중을 좀처럼 줄이지 못하는 이유는 인공 감미료를 알게 모르게 많이 섭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인공 감미료와 착색료가 들어간 음료수는 건강에 정말 좋지 않다”며 “식용색소와 합성 조미료가 들어간 식품도 역시 좋지 않기 때문에 이런 성분들의 섭취를 되도록 줄여야 한다”고 말한다.

[관련기사]
왜 아프냐고? 운동하면 고칠 수 있는 병 8
“봤지?” 효과 검증 박용우 리셋다이어트 불티
체중 정상인데 배만 볼록... 이렇게 빼세요
비만 여성, 굶지 않고 살 빼는 법 화제
체지방만 쏙...“살 빼고 건강까지 찾아” 눈물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국민 다이어트 주치의’ 박용우 리셋클리닉 원장의 해독 다이어트가 인기를 끌면서 박 원장이 다이어트 기간 중 영양제를 권하는 것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해부터 비타민제의 효과에 대해 의문을 표시하는 연구결과가 잇따라 발표됐기 때문이다. 일부 의사들은 “서구의 연구결과는 비타민 제제의 유용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비타민은 자연 상태로 섭취하면 좋고 굳이 영양제 형태로 먹어야 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다이어트 클리닉 원장은 “다이어트는 살을 빼는 과정인데 왜 영양을 보충해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서 박 원장은 “논문내용을 보도한 기사가 자극적 제목으로 비타민제의 효과를 부정했지만 이 논문을 꼼꼼히 살펴봤더니 아직 비타민 제제를 먹지 말라는 결론을 내리는 것은 아니었다”면서 “그리고 비만 환자는 일종의 질병을 갖고 있는 상태이므로 다이어트 기간에 다른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다이어트를 한다고 영양 결핍을 만들면 오히려 요요현상이 오며 이 기간에 몸의 자정능력을 되살리기 위해 몇 가지 필소 영양소를 섭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종합 비타민 제제와 미네랄을 별도 복용해야 하는지 논란이 분분하다. 지난해 미국 내과학회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에서 영양제의 질병 예방효과를 부정하는 논문이 한꺼번에 3개가 실린 뒤 찬반으로 나눠 갑론을박 중인 것.

첫 번째 논문은 심근경색 환자 1708명을 대상으로 복합비타민 제를 복용하면 향후 재발이나 다른 심혈관질환의 발생, 사망률을 낮추는지에 대한 것이다. 결론은 복합 비타민 제제를 복용한 사람에게 효과도, 부작용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중간에 비타민제 복용을 중단한 사람이 많아 연구결과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었다.

둘째 논문은 하버드 대 졸업생 대상의 장기 연구로 복합비타민제가 뇌의 인지기능 저하를 막을 수 없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연구자들 스스로도 비타민의 용량이 너무 적을 가능성이 있고 이 연구에 참여한 사람들이 생활수준이 높고 잘 챙겨먹는 의사이기 때문에 복합비타민제로 얻는 효과가 미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세 번째 논문은 미국예방의료서비스전문위원회가 최근까지 나온 대규모 연구 26개를 분석해서 비타민 및 미네랄 보충제가 건강한 성인의 심장병이나 암 발생 위험을 낮추지 않는 잠정 결론을 내린 것. 이 논문에서 베타카로틴과 비타민 E는 효과가 없을 뿐더러 베타카로틴은 되레 위험하다고 언급돼 있다. 그러나 이 밖의 부분에서는 비타민 무용론을 주장하기에 연구결과가 부족하다고 조심스럽게 결론을 내렸다.

박 원장은 “과일과 채소를 듬뿍 먹고 생선을 적절하게 섭취하면서 충분하게 운동하면 비타민 제제를 먹을 필요가 없다는 ‘반 비타민론자’들의 주장에 동의한다”면서 “그러나 바쁜 현대인이 하루 5~9접시의 신선산 채소와 과일을 먹는 것이 가능할까”라고 말했다.

게다가 또 비타민 반대 연구에서는 ‘아픈 사용자 효과(Sick User Effect)’가 빠졌다는 것. 일반적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는 사람보다 몸에 뭔가 이상을 느끼는 사람이 영양제를 찾는 경향이 더 강한데 따라서 단순비교가 불가능하다는 것.

박 원장은 “특히 최근에는 비만이 몸에 염증, 활성산소, 독성지방이 쌓인 병이라는 연구 논문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면서 “비만 환자가 다이어트를 하는 기간에는 인체의 활성산소, 염증, 독성지방을 줄이거나 장을 활성화하는 영양제를 보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 원장에 따르면 4주 해독 다이어트의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단백질 보충제를 먹으며 절제된 식사를 하면서 항산화, 항염증 영양소와 독성지방의 피해를 줄이는 영양소, 장을 건강하게 하는 영양소를 별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박 원장은 “종합 비타민제는 100% 합성비타민보다는 과일 추출물 등 천연원료가 풍부하고 비타민 B군이 강화된 것이면 좋고 장의 기능을 돕는 유산균도 복용하면 좋다”면서 “다이어트 기간에는 오메가3도 가급적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 50대 이상, 비만이 심하거나 심장 기능이 나쁜 사람에게는 코엔자임Q10도 복용하는 것이 좋다. 비만이 아주 심하고 활동량이 떨어지는 사람은 칼슘, 비타민D도 복용한다. 영양제는 해독 다이어트가 끝나면 반으로 줄이거나 안 먹어도 된다.

[관련기사]
해독다이어트 인기에 관련 상품들도 ‘대박’
낙관적인 사람 심장질환 위험 적다
뱃살을 쏙 빼주는 찬 음료수 6가지
성공하는 사람들은 절대 하지 않는 말 7가지
비만 여성, 굶지 않고 살 빼는 법 화제

 

홍희관 기자 (kormedi@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200)
코메디닷컴 뉴스 (13285)
의료계 소식 (15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코메디닷컴 칼럼 (266)
이성주의 건강편지 (320)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27)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0)
토론방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