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음주도 원인

하지정맥류는 무릎 아래 다리 부위에 생기는 질환이다. 하지(下肢)는 다리, 정맥류(靜脈瘤)는 정맥이 꽈리처럼 부풀어 오르는 병이라는 뜻이다. 하지정맥류는 다리의 피부 바로 아래쪽에 있는 정맥이 기형적으로 부풀어 튀어나오는 병을 가리킨다.

혈관 벽이 약해지면서 피의 역류를 막는 판막이 손상되면 거꾸로 흐른 피가 고여 혈관이 부풀어 오른다. 처음에는 핏줄이 검게 보이다가 증세가 심해지면 혈관이 살갗으로 불룩 튀어나온다. 이런 하지정맥류는 오래 서서 일하는 사람에게 많이 생기지만 계속 앉아서 업무를 보는 사무직 근로자들에게도 발생한다.

전문의들은 “월경, 임신, 출산을 하는 여성은 남성보다 3배 정도 환자가 많으며, 오래서있거나 앉아있는 것, 과체중, 비만, 흡연, 유전적 요인 등이 하지정맥류의 원인”이라고 말한다. 이렇게 하지정맥류는 주로 여성에게 나타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남성 환자들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간 하지정맥류로 진료 받은 환자를 조사한 결과 2009년 13만5000명에서 2013년 15만2000명으로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 보다 약 2배 정도 많다. 하지만 2009년 약 4만2000명이었던 하지정맥류 남성 환자는 2013년 약 5만 명으로 19% 늘었다.

남성 하지정맥류 환자 증가 요인은 다양하나 질병에 대한 정보가 많아지면서 병원을 찾는 남성들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남성들이 미용에 신경 쓰지 않거나 증상을 자각하지 못해 질환을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김종민 민병원 대표원장은 “남성들은 다리가 무겁거나 통증 등 하지정맥류 증상이 나타나도 단순 근육통으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하지정맥류는 진행성 질환이기에 방치하면 증상이 계속 악화되므로 초기에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비만인 남성들은 특히 문제다. 다리에 가해지는 무게가 큰 것은 물론 정맥 벽에 지방이 축적되면서 정맥 벽이 약해져 하지정맥류 증상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흡연과 잦은 음주도 하지정맥류 발병에 큰 영향을 미친다.

예방 및 증상 완화를 위해서는 정상 체중 유지와 규칙적 운동과 생활이 중요하다. 또한 하체에 무리를 주는 지나친 운동은 삼가고 종아리 근육을 수축하고 이완시키는 스트레칭을 틈틈이 하면 도움이 된다.

[관련기사]
남자는 파랑, 여자는 자주색이 좋은 이유
“돌풍 사은” 박용우 다이어트, 첫 할인행사
우리 몸의 보배, 눈 건강에 도움되는 식품들
“마음껏 먹어도 안 쪄...” 이런 쉬운 방법이?
TV보며 뛴다? 트레드밀 운동 실수 6가지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성별에 상관없이 결혼한 사람들은 자녀를 갖게 되면 자신을 위해 할애하는 운동시간에 죄책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의 안녕과 행복이 최우선시 되면서 자신을 위해 보내는 시간을 이기적이라고 판단하게 된다는 것이다.

미국 캔자스주립대학 신체운동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맞벌이 부부들은 육아와 가정일 등이 개인적인 시간을 갖는데 방해요인이 되는 것으로 판단하는 경향이 있다.

부부사이의 역할분담이 비교적 명확했던 과거와 달리 공동으로 육아를 책임지는 남성들이 늘어나고 있다. 또 반대로 결혼 후에도 직장을 다니는 여성들 역시 많아지고 있다. 부부가 맞벌이를 하면서 자녀 교육에 함께 관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직장을 다니면서 육아를 비롯한 가정 일까지 책임지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특히 부모가 되면 막중한 책임을 떠안아 사생활을 즐길 여유가 생기지 않는다. 실제로 시간이 부족해서 사적인 시간을 갖지 못하기도 하고, 때로는 가족들에게 미안함을 느껴 본인의 시간을 즐기지 못한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에밀리 마일리 부교수는 이 대학의 온라인뉴스를 통해 “부모라는 신분을 갖게 되는 과정과 개인의 신체활동 감소는 연관성이 깊다”며 “특히 과거에는 여성들이 이러한 문제와 연관이 깊었다”고 말했다.

이어 “탁아론의 윤리에 따르면 여성은 자신의 건강을 챙기기 전에 주변 사람들의 필요를 충족시켜주는 역할을 해야 하는 것으로 정의됐다”며 “아직도 일부 여성들은 집안일을 하는 대신 자신의 건강을 위해 운동하는 것에 대해 죄책감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대가 바뀌면서 남성과 여성이 공동으로 가정의 일을 분담하기 시작하면서 남편들도 이와 같은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건강을 위해 하는 운동이 이기적인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었다.

마일리 교수는 “부모가 되면 가정의 일이 우선순위의 첫 번째가 된다”며 “하지만 개인적인 운동을 하는 것은 오히려 가족을 지탱하고 지지해줄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좋은 부모가 되고 싶다면 오히려 자신을 위한 운동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자신의 건강을 위해 할애하는 운동시간은 결코 이기적인 행동이 아니며 가족의 건강 상태를 전반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바이오메드센트럴 공중보건(BioMed Central Public Health)저널’에 발표됐다.

[관련기사]
맞벌이 이유는 자아실현? 천만에!
“돌풍 사은” 박용우 다이어트, 첫 할인행사
우리 몸의 보배, 눈 건강에 도움되는 식품들
“마음껏 먹어도 안 쪄...” 이런 쉬운 방법이?
남자는 파랑, 여자는 자주색이 좋은 이유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블로그 이미지

kormedian

안녕하세요.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입니다. 코메디닷컴 기자들의 생생한 건강 뉴스와 허심탄회한 취재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44)
코메디닷컴 뉴스 (15047)
코메디닷컴 칼럼 (356)
의료계 소식 (239)
화제의 의인(醫人) (7)
의약 프런티어 (1)
이성주의 건강편지 (321)
닥터 코메디 APP (1)
건강선물 이벤트 (37)
쏙쏙 건강정보 (36)
우돌좌충記 (71)
토론방 (3)